FANDOM



"You are going to help me out!"
The name of this page is inconsistent, irrelevant or confusing. Please help clean it up if you are able.

I story

This is an example image

The Masterless Diary / Ownerless Diary (Hangul: 주인없는 일기장 ) is a document in White Day: A Labyrinth Named School and remake.
It provides backstory on the Diary Keeper Woman.

It is related School Ghost Stories (6).
In the remake, this Document has been edited, some information has been added.

LocationEdit

In the original game, this diary is found in the Lost & Found Room room Main Building, Section 2 of Yeondu High School.

In the remake, It is found in the Art Room at the Main Building, Section 2 of Yeondu High School.

TranscriptEdit

2001Edit

The Masterless Diary

14 February - Valentine's Day

I gave him some chocolate. He said he doesn't like chocolate, but he ate it and seemed happier. It's only been about 4 months, but I feel like we have known each other for a long time. I hope that this relationship will last... I still worry when he tells me he loves me. Do other people feel the same way?

20 February - I Caught A Cold

I called him up. He was very happy that I had been here for him. He's not usually a very emotional person, but he felt worried about me. He's so cute when he's like that. I didn't tell him that but I think he knew. I wasn't really concentrating on what he was doing, so I looked up at him and he looked very tense and worried. He said to me, "Why do you look so cold?!"

26 February - I Gained Some Weight

He called me a fatty, but it's okay, he's just not very good at expressing his true feelings. Everything is okay. I called him an idiot and he apologized, but we still love each other- really!

5 March - Everyone Seems Very Happy Today

He hasn't been in for a while now, but that's okay. I miss him though. I've been thinking deeply about everything recently, everyone else seems to be happy but me.

14 March - White Day

My classmates were talking with Kum-jin all day because she was left candy on her desk overnight. Damn bitch... She was such a snob. I was furious, like I wanted to die.

20 March - Spring Hasn't Come Yet?

I caught a cold again today. I'm now a senior at high school and he still hasn't returned yet. But I talked to him over the phone today. He said "We are students, let's not see each other for a while," which was a bit strange of him. I suddenly felt suspicious. Sometimes I feel he isn't coming back. But that's ridiculous, he's coming back.

25 March - Our Anniversary

Today is our anniversary, but we didn't even talk. Apparently he is busy, but I desperately need his voice, his smile and his body back. It's so painful knowing he isn't here. I can't control it, I feel like I just want to die over and over.

4 April - Pregnancy Test

I'm worried about my result, and what he's going to think if I am having a baby. When should I tell him? Maybe he won't care. Yeah, he won't care.

8 April - He Is So Cold

If I don't kill my baby, then he will leave me. He changed. I don't know what's happened, but he's changed. I will give birth to my baby, no matter what. I will look after it. I will risk my life for it.

주인없는 일기장

2월14일
발렌타인데이다.
그 녀석 초콜렛이 싫다면서 속으로는 좋아하는 것 같았다. 만난지는 100일도 안 됐는데. 꽤 오랫동안 알고 지낸 사이같다. 계속 변치않았으면... 서로 확인 하면서도 불안할 때가 있다. 다른 사람들도 이럴까?

2월20일
감기에 걸렸다. 그에게 전화를 했다. 그가 난리를 치는 바람에 놀라기도 기쁘기도 했다.
별로 표현이 없는 사람이 걱정해 주는 모습을 보니 어색해 보이고 귀여웠다.
그런데 걱정해 주는 표현이 왜 감기 걸렸냐고 소리치는 것 밖에 없나?

2월 26일
겨울동안 살이 찐건지 부은 건지... 요즘에 몸에 부기가 있다. 그가 뚱뚱해졌다고 놀렸다.
그렇게 기분 나쁘게 말한 건 아니지만, 맘에 안 드는건 단지 그가 감정표현에 인색하다는 것이다.
바보!

3월 5일
아직은 새학기에 익숙하지 않은 모습들이지만 모두들 밝아 보인다. 오랜만에 만나 다 같이 웃고 떠들고...
개학 후 그를 만날 수가 없었다. 학기초라 서로 바쁜건 알고 있지만... 그래도 그가 보고 싶은 건 사실이다.
요즘 몸이 무겁다. 방학동안 너무 집에만 웅크리고 있었던 것 같다.

3월14일
화이트데이.
하루종일 뒷자리 금진이한테 애들이 몰려 있었다. 어제 밤 금진이 남자친구가 학교에 들어와 사탕을 놓고 간 모양이다. 망할 계집에...
하루종일 우쭐대고 있는 모습이었다. 괜히 분한 기분을 감출 수 없었다. 죽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3월20일
아직 봄이라고 하기엔 이른가 보다. 감기에 걸린 것 같다. 몸의 컨디션이 말이 아니다.
고3 초반이긴 하지만... 오늘 그와 통화했다. 그가 학생이란 신분 어쩌고 저쩌고 했다.
당분간은 만나지 말라는 소리였다. 갑자기 겁이 난다. 그의 얼굴을 다시는 못 보게 되는건 아닌지...

3월 25일
중간고사 일정이 잡혔다. 오늘은 그와 만난지 100일. 전화 통화조차 하지 못했다. 그도 물론 바쁠 것이다.
그러나 지금 그의 목소리와 웃는 얼굴이 절실히 필요하다. 감정을 조절할 수 없을 정도로 힘들다. 죽고 싶다는 생각이 자꾸만 든다.

4월 4일
설마하는 심정으로 소변 테스트를 했다. 결과는 우려했던 대로였다.
새로운 생명을 가지고 있다는 것에 겁이 나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맘이 편해졌다. 그의 반응이 걱정이다.
그에게 알려야 할까? 어쩌면 그가 관심을 가져줄지도 모른다. 동시에 그에게 짐이 되는건 아닌지...

4월 8일
그의 반응은 의외로 차갑고 무서웠다. 애를 지우지 않으면 다시는 만나지 않을 거라고 협박까지 했다.
죽고 싶을 정도로 무서웠다. 그러나 난 어떤 일이 있어도 아기를 낳을 것이다. 내 안의 새로운 생명에 난 감사한다. 목숨을 걸더라도 지킬것이다.
미술책의 여자와 어린아이가 손을 잡고 있는 토우상에 자꾸 눈길이 갔다.

2015Edit

Ownerless Diary

February 14th

It’s Valentine’s Day. He seemed liked he enjoyed the chocolates even though he said otherwise. It’s not even 100 days yet, but I feel like we’ve known each other for a long time. I hope this doesn’t change… We know we love each other but it’s nerve-wrecking sometimes. Are other people like us, too?

February 20th

I’ve caught a cold. I called him. Hearing him angry startled me but also made me happy. It came off as awkwardly cute that someone like him, who rarely shows emotion, was worried about me. But is screaming, “Why the hell did you get sick” the only way to express your concern?

February 26th

I wonder if I got fat during the winter. I feel all bloated lately. He made a fun of me for my weight gain. He didn’t make it sound so bad, what I’m really upset about is the fact that he doesn’t express his emotion.

Blah!

March 5th

Everyone’s still getting used to the new term. But they all look happy. It’s good seeing everyone again, talking and laughing together. But it was impossible to see him once school started. We both knew we were busy because of the schoolwork, but it didn’t stop me from missing him. Lately I’ve been feeling sluggish. I think I didn’t get enough exercise during the winter break.

March 14th [White Day]

All the kids were buzzing over Guem-jin all day. I think her boyfriend snuck into school last night to leave her a box of candy.

Damn the girl.

She’s practically been glowing with glee all day. I know I shouldn’t feel this way, but I feel annoyed at her. He didn’t do anything for me. I was so sad I could die.

March 20th

It’s too early to call it spring. I think I’m down with a cold.

My body is out of whack. I mean, I am a senior, after all. But still…

I talked to him on the phone today. He said something about the duties as a student and whatnot.

He meant that we needed to take a break from seeing each other. I feel suddenly scared. I’m scared that I’ll never see him again…

March 25th

The mid-term schedule is set. Today is our 100th day anniversary.

We didn’t even get to talk on the phone. I’m sure he is busy, but I desperately need to hear his voice and see his smiling face. I can hardly control my emotions.

I keep thinking about killing myself.

April 4th

With a sense of dead I ran the pregnancy test. The result wasn’t what I hoped it would be. Having a new life inside me was scary but in a way it made me feel better.

I’m worried about his reaction. Should I tell him? Maybe he will take more interest in me. But at the same time, wouldn’t I be a burden to him…?

April 8th

His reaction was unexpectedly cold and scary.

He even threatened that he will never see me again if I didn’t lose the baby.

It scared me to death.

But I will give birth to this baby no matter what. I am thankful to the new life inside me.

I will keep it even if I have to die.

I can’t stop looking at the cover of the art book: it’s a picture of a clay doll of a woman and her baby holding hands.


주인없는 일기장

2월14일
발렌타인데이다.
그는 초콜렛이 싫다면서 속으로는 좋아하는 것 같았다. 만난지는 100일도 안 됐는데. 꽤 오랫동안 알고 지낸 사이같다. 계속 변치않았으면... 서로 확인 하면서도 불안할 때가 있다. 다른 사람들도 이럴까?

2월20일
감기에 걸렸다. 그에게 전화를 했다. 그가 난리를 치는 바람에 놀라기도 기쁘기도 했다.
별로 표현이 없는 사람이 걱정해 주는 모습을 보니 어색해 보이고 귀여웠다.
그런데 걱정해 주는 표현이 왜 감기 걸렸냐고 소리치는 것 밖에 없나?

2월 26일
겨울동안 살이 찐건지 부은 건지... 요즘에 몸에 부기가 있다. 그가 뚱뚱해졌다고 놀렸다.
그렇게 기분 나쁘게 말한 건 아니지만, 맘에 안 드는건 단지 그가 감정표현에 인색하다는 것이다.
바보!

3월 5일
아직은 새학기에 익숙하지 않은 모습들이지만 모두들 밝아 보인다. 오랜만에 만나 다 같이 웃고 떠들고...
그런데 개학 후 그를 만날 수가 없었다. 학기초라 서로 바쁜건 알고 있지만... 그래도 그가 보고 싶은 건 사실이다. 사실, 요즘 몸이 무겁다. 방학동안 너무 집에만 웅크리고 있었던 것 같다.

3월14일[화이트데이]
하루종일 뒷자리 금진이한테 애들이 몰려 있었다. 어제 밤 금진이 남자친구가 학교에 들어와 사탕을 놓고 간 모양이다. 망할 계집에...
하루종일 우쭐대고 있는 모습이었다. 괜히 분한 기분을 감출 수 없었다.
그는 나에게 아무것도 해주지 않았다. 서러워서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

3월20일
아직 봄이라고 하기엔 이른가 보다. 감기에 걸린 것 같다. 몸의 컨디션이 말이 아니다.
고3 초반이긴 하지만... 오늘 그와 통화했다. 그가 학생이란 신분 어쩌고 저쩌고 했다.
당분간은 만나지 말라는 소리였다. 갑자기 겁이 난다. 그의 얼굴을 다시는 못 보게 되는건 아닌지...

3월 25일
중간고사 일정이 잡혔다. 오늘은 그와 만난지 100일. 전화 통화조차 하지 못했다. 그도 물론 바쁠 것이다.
그러나 지금 그의 목소리와 웃는 얼굴이 절실히 필요하다. 감정을 조절할 수 없을 정도로 힘들다. 죽고 싶다는 생각이 자꾸만 든다.

4월 4일
설마하는 심정으로 소변 테스트를 했다. 결과는 우려했던 대로였다.
새로운 생명을 가지고 있다는 것에 겁이 나기도 했지만 한편으로는 맘이 편해졌다. 그의 반응이 걱정이다.
그에게 알려야 할까? 어쩌면 그가 관심을 가져줄지도 모른다. 동시에 그에게 짐이 되는건 아닌지...

4월 8일
그의 반응은 의외로 차갑고 무서웠다. 애를 지우지 않으면 다시는 만나지 않을 거라고 협박까지 했다.
죽고 싶을 정도로 무서웠다. 그러나 난 어떤 일이 있어도 아기를 낳을 것이다. 내 안의 새로운 생명에 난 감사한다. 목숨을 걸더라도 지킬것이다.
미술책 표지의 여자와 어린아이가 손을 잡고 있는 토우상에 자꾸 눈길이 간다.

GalleryEdit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